기말시험
2022년 1학기 한국사의이해 기말시험 과제물1(존경하는 인물, 재미있게 본 역사책)
자료구성내용 한국사의이해 과제물 완성본(견본) + 참고자료 한글 파일 2개
해당학과 공통교양과목 자료출간일 2022년 4월 29일
학년/학기 2학년/1학기 페이지수 9
자료형태 ZIP (193.4 KB) 자료가격 13,400원
자료구성
교양2_한국사의이해_공통1_과제물완성본(견본).hwp
우리 역사에서 내가 존경하는 인물을 들고, 나에게 끼친 영향.hwp
지금까지 내가 재미있게 본 역사책.hwp
합계 : 13,400
* 본 자료는 노우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료목차 및 주제
다음 문제 중 하나를 선택하고 서술해주세요.

⑴ 우리 역사에서 내가 존경하는 인물을 들고, 나에게 끼친 영향을 서술해주세요.
⑵ 지금까지 내가 재미있게 본 역사책을 제시하고 소개해주세요.


- 목 차 -

1. 우리 역사에서 내가 존경하는 인물을 들고, 나에게 끼친 영향을 서술해주세요.

2. 지금까지 내가 재미있게 본 역사책을 제시하고 소개해주세요.

참고문헌


** 함께 제공되는 참고자료 한글파일 **
1. 우리 역사에서 내가 존경하는 인물을 들고, 나에게 끼친 영향.hwp
2. 지금까지 내가 재미있게 본 역사책.hwp


▶자료내용 미리보기
1. 우리 역사에서 내가 존경하는 인물을 들고, 나에게 끼친 영향을 서술해주세요.

1) 선정 이유
다산 정약용은 조선이 낳은 위대한 사상가 중의 한 사람이다. 정약용은 조선의 실학자로 과학자 및 서학까지 다재다능했던 사람이다. 오랜동안 유배생활을 했지만 그 유배의 시간은 최고의 학자가 되는 바탕이 되었다. 특히, 다산 초당은 조선시대의 실학자 정약용이 18년간 유배생활을 했던 곳으로 정약용은 이곳에서 제자를 가르치며, 약 5백여 권에 이르는 책을 저술했다고 한다. 그 중 지방 목민관이 부임부터 퇴임까지 가슴에 담아 실천해야 될 사항을 설명하고 있는 책이 목민심서이다. 오늘날에도 이 책이 본보기가 되는 이유는 우리들이 갖추어야 할 진리불변의 마음가짐이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현대의 리더들과 리더가 되고자 하는 이들이 읽어봐야 할 책이다. 그의 학문은 자신을 위해 쓰는 것이 아니라 더 나은 조선을 만드는 일에 이용하였다. 자신을 버린 조선이지만 조선의 왕실이 버린 것이지 백성이 버린 것이 아니기에 그는 조선을 위해 책을 썼고 그 원동력은 백성이었다. 리더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구성원이다. 또한 리더는 구성원들을 위해 희생하고 구성원을 이해해 주는 소양을 가리고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정약용은 조선시대 최고의 리더라고 생각하여 선정하였다.

2) 간략한 인물 소개
다산 정약용은 경기도 광주군 초부면 마현리(오늘날의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 마현마을)에서 정재원의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1783(정조 7년)에 다산은 세자가 책봉된 것을 기념하는 증광감시에서 둘째형 약전과 함께 경의 초시에 합격했다. 이어서 4월에는 진사 회시에서 3등으로 합격, 성균관에 들어가 훗날 정치적 후원자가 된 정조를 만나기도 했다. 순조 원년(1801) 다산이 40세 되던 해에 신유년의 옥사가 일어나자 정조 시대를 통해 천주교의 교리를 연구하거나 신봉하였던 남인 학자들이 거의 투옥되어 혹은 죽임을 당하거나 혹은 귀양을 가는 수난을 겪게 되었다. 이 때부터 57세가 되기까지 18년간을 주로 전남 강진 땅에서 귀양살이를 하였지만, 이 불운 속에서도 학문에 전념하여 유교 경전과 정치 제도에 관한 방대한 저술을 남길 수 있었다.
정약용은 기존의 교육현실에 대하여 비판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정약용은 그의 저서인 오학론과 불가독설에서 기존교육의 폐단을 비판하고 있다. 정약용이 성리학, 훈고학, 문장학 등을 비판한 것은 당시의 퇴폐한 학문적 경향에 대한 것이지, 그 학문들의 본질에 대한 거부는 아니었다. 정약용은 이들 학문이 각각의 본질적인 영역과 임무가 있다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훈고학, 문장학, 과거학 등은 그 본질적인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오히려 사회의 병폐를 만들어내고 있었다. 정약용 자신은 성리학, 훈고학, 문장학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실제로 이 학문들의 연구에 몰두하여 많은 업적을 남겼다.


- 중략 -